Merry Christmas

스티브 잡스는 이번에도 우리를 놀라게 했다.  ‘아이폰4′라고 이름 붙인 새 아이폰은 기즈모도를 통해 사전에 유출된 그 디자인이 맞았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성능을 자랑했다. 무엇보다 놀란 것은 가격과 출시 시점이다. 2년 약정 기준으로 16GB 모델이 199달러, 32GB 모델이 299달러에 불과하다. 한 달만 기다리면 국내에 출시된다.

iphone4_1

스티브 잡스는 7일(현지시간) 열린 애플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WWDC)에 기즈모도에 유출된 사진과 똑같은 차세대 아이폰을 들고 나왔다. 그는 이 아이폰을 ‘아이폰 4G’가 아닌 ‘아이폰4′라고 부르며, 세상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라고 소개했다. 두께가 9.3mm에 불과해 아이폰 3GS와 비교해 24% 얇아졌다.

두께가 얇아졌지만 배터리 시간은 늘어났다. 음성통화를 기준으로 아이폰 3GS에 비해 40%(5시간→7시간) 행상됐다. 동영상 감상 10시간, 음악감상 40시간을 할 수 있으며 대기시간은 300시간이나 된다.

iphone4_3아이폰4에서 눈에 띄는 점은 해상도가 이전 아이폰 모델보다 4배나 높아졌다는 것이다. 960×640의 해상도로 인치당 픽셀수가 326에 달한다. 사람의 눈이 인식할 수 있는 인치당 300픽셀보다 정교한 해상도를 가지고 있어 레티나(망막) 디스플레이라고 이름 붙였다. 자세히 들여다봐도 픽셀을 구분해낼 수 없는 수준이다.

동영상 촬영 기능도 크게 향상됐다. 720p HD급 동영상을 바로 촬영하고 새롭게 추가된 영상 편집 소프트웨어인 아이무비( iMovie) 앱으로 곧바로 편집할 수 있다. 아이폰4가 곧 HD 비디오 카메라가 되는 것이다. 카메라 화질도 5백만 화소로 향상됐고 후면에 LED 플래시가 내장됐다. 5배 디지털 줌과 탭 포커스 기능도 추가돼 아이폰으로도 부족함 없이 사진 촬영을 할 수 있게 됐다.

3개 축으로 회전하는 역학적 움직임을 감지하는 자이로스코프 센서도 추가됐다. 기존의 가속도 센서와 결합해 6축의 섬세한 모션 센싱을 할 수 있다. 게임과 다양한 앱에서 새로운 기능을 구현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phone4_2오늘의 ‘One More Thing’은 전면부 카메라를 활용한 영상통화 기능 ‘페이스 타임’이었다. ‘페이스 타임’ 기능은 기존 영상통화처럼 3G망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무선랜(WiFi)에서만 작동한다. 아이폰4 끼리만 사용할 수 있는 화상 채팅으로 볼 수 있다. VoIP 서비스 회사인 스카이프에 위협이 될 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아이폰4의 성능은 아이패드와 같은 1GHz의 애플 A4칩이 책임진다. 주변 소음을 제거하기 위한 세컨드 마이크도 탑재됐다. 이미 알려진 대로 제한적인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며, 검색 엔진도 MS의 빙이 새롭게 추가됐다.

아이패드 발표 때와 같이 이날 발표에서도 가장 놀라웠던 부분은 가격이었다. 미국 AT&T 2년 약정을 기준으로 16GB 모델이 199달러, 32GB 모델이 299달러에 불과하다. 대폭적인 성능 향상이 있었지만 가격은 아이폰 3GS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iOS4를 탑재한 업그레이드판 3GS 8GB 모델은 99달러에 판매된다.

미국 등 5개 국에서 일주일 후인 15일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되며, 24일 정식으로 출시된다.

한국 소비자들을 놀라게 할 만한 소식은 따로 있었다. 한국이 두번 째 발매 국가군에 포함돼 7월이면 아이폰 4G를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새 아이폰을 일찍 사용하기 위해서 해외에서 단말기를 들여와 개인 인증을 받는 수고를 할 필요가 없어졌다. 한 달만 기다리면 KT를 통해 국내에 정식 출시된 아이폰4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앞서 기존 모델의 OS 업그레이드가 21일부터 진행된다. 지난 4월 아이폰 OS 4.0으로 발표됐던 새 OS는 iOS4라는 심플한 이름으로 바뀌었다. 당초 예상과 달리 무료 업그레이드라는 점이 눈에 띈다. 아이폰 3G 모델에서는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by 블로터닷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 새학기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미국 대학가에서 애플 아이패드가 큰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태블릿PC가 교육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줄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을 생각하면 의외의 결과다. 문제는 대학의 부족한 무선 네트워크 대역폭과 빈약한 전자 교재 콘텐츠였다.

ibooks reading지난달 말 미국 펜실베니아 주의 세튼 힐 대학교가 올 가을 입학할 신입생들에게 아이패드를 무상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학생들에게 지급될 아이패드가 과연 공짜인지는 의문이다. 대학의 무선 네트워크 확충과 운영을 위해 연간 800달러의 등록금을 추가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의에 사용하는 교재가 아이북스에 등록돼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 기존 종이 교재는 별도로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쯤 되면 이 대학이 아이패드를 도입하는 취지에 의문을 품을 만 하다. 실제로 여러 대학이 아이패드 도입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9일(현지시간) “아이패드가 여러 대학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몇 개 대학 사례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조지 워싱턴대와 프린스턴대는 네트워크 보안 문제가, 코넬 대학도 네트워크 연결 문제가 발생해 살펴보는 중이며 아이패드가 네트워크 대역폭 과부하를 가져오지는 않을지 않을지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의 낡은 무선 네트워크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 모바일 디바이스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조지워싱턴대는 대학의 무선 네트워크 보안 기능이 아이패드를 지원하지 못해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아이폰과 아이팟터치도 마찬가지다. 프린스턴대도 애플의 기기가 대학 전체 컴퓨터 시스템에 영향을 미치는 오작동 문제를 일으키는 것을 발견하고, 20%에 이르는 기기를 접속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린스턴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애플과 공동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코넬대 IT 담당자인 스티브 슈스터는 아이패드가 네트워크 과부하를 가져오지는 않을지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구성원들이 아이폰을 많이 활용하면서 대학 네트워크 대역폭에 과부하를 가져왔다”라며 “아이패드도 대학 네트워크에 손상을 가하지 않을지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불편함을 겪는 것은 학생들이다. 아이패드를 사용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499달러가 넘는 비용을 기꺼이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하더라도, 학내 시스템과 e메일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이 필요한 상황이다.

모든 대학 관계자는 신속히 문제를 찾아 해결하겠다고 밝혔지만 대학 내 무선 네트워크를 확충해야 하는 문제인 만큼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조지 워싱턴대는 아이패드의 OS에 충분히 대응하려면 내년 봄은 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이패드의 휴대성과 전자책으로서의 활용성을 강조하며 교육 시장을 공략하려 했던 애플은 골치가 아프게 됐다. 테레사 브루어 애플 대변인은 “대학 내부의 문제에 관해서는 잘 알고 있지 못하다”라고 짧게 답변했다.

문제는 대학의 빈약한 무선 네트워크 뿐만이 아니다. 한 교육 관계자는 아직까지 아이북스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가 부족해 아이패드 단말기 가격을 상쇄할 만한 매력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연간 800달러의 추가 비용을 내고 ‘공짜’ 아이패드를 손에 쥐게 될 세튼 힐 대학의 학생들이 종이 교재는 별도를 구입해야 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대학 교재는 대개 이미지와 수식, 그래프가 많아 텍스트 위주의 일반 도서에 비해 전자책으로 전환하는 비용이 높은 편이다. 애널리스트와 대학 교수들도 출판사들이 더 많은 교재를 전자책으로 제공할 때까지 대학이 아이패드를 전적으로 도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무선인터넷 사용량이 다른 휴대용 단말기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되는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대학가에도 무선 네트워크 확충이라는 새로운 숙제를 던졌다. 애플은 대학이 아이패드 등 새로운 단말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한편, 빠른 시일 안에 전자책 콘텐츠를 확충해야 하는 과제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가벼운 전자책 단말기 하나만 들고 등교해도 훨씬 더 풍부한 교재로 공부할 수 있는 시대는 아직 조금 더 기다려봐야 할 듯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