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모솔들을 위한 여자사람 김태희 손 잡아보기, 3D프린터로 무슨일이 

억 단위 단백질 리얼돌을 집에서 간단히 출력

  
▲ '김태희 손 잡아보셨나요?' 모솔들을 위한 3D프린터 시대가 열린다.(사진제공: 이덕아이앤씨)

“김태희 손 구합니다. 이민정 발 구합니다. 전효성 가슴 공유합니다.”
 
“원빈 얼굴 구합니다. 김수현 손 구해요. 엑소 멤버들 손 구해요.”
 
1년 뒤 인터넷 게시판에는 좋아하는 스타들의 신체 3D모델링을 구한다는 글들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3D프린터가 일상으로 들어오며, 기술력은 갈수록 진화하며 스타 3D모델링과 피규어 모델 등에 대한 시장 대중화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좋아하는 스타들의 신체부위를 실제 사이즈와 모양을 똑같이 3D모델링하고 소재 역시 사람의 피부 감촉과 흡사한 단백질과 실리콘을 이용하면 기존의 ‘리얼돌(RealDoll)’이 억 단위까지 가는 비싼 가격대를 집에서 숙제 리포트 뽑듯 출력해서 내 마음대로 만드는 DIY 시대가 열린다.
 
태어나서 여자사람 (남자사람) 손이라고는 잡아본 적이 없는 모솔(모태솔로)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김태희 손 잡고 영화관에서 영화보기’ 등 새로운 모솔과 솔로들의 문화 트랜드가 생기지 않을까?

  
▲ 3D프린터로 출력한 미모의 여직원 손 제작기

3D프린터 출력대행업체 (주)이조(www.3dleejo.com)의 여직원은 본인의 손을 모델로 3D프린팅 출력 인증샷을 블로그에 올려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여직원은 “3D프린터로 손을 출력하는데 13시간 28분 정도가 걸렸다.”며 “자잘한 손가락 마디 주름이나 손톱이 잘 표현되어 기분이 좋았다.”고 후기를 남겼다.
 
출력한 손은 쥬얼리 거치대로 반지를 걸어두며 실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이 여직원은 김태희는 아니지만 ‘여신급 여직원의 손’ 3D모델링 제공과 3D프린터출력도 해주겠다며 이 시대 모솔들을 위로했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18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사 대표 접근 감지기 만든 여직원들, 3D프린터로 무슨일이
현대사회의 아버지와 딸이 떠올라


  
▲ 3D프린터로 회사 대표 접근시 감지기를 만든 여직원 인증샷이 논란이 되고 있다.

회사 건물 내에 대표가 접근시 인지를 할 수 있는 감지기를 만든 여직원들의 인증샷이 SNS에 올라와 논란이 예상된다.

이 회사에서 여직원과 대표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17일 3D프린터 출력대행업체 (주)이조(www.3dleejo.com)의 한 여직원은 블로그에 ‘대표님이 언제 오시는지 정찰 와드 꽂기’라는 설명과 함께 회사소유의 고급 3D프린터로 감지기를 만드는 과정을 찍은 인증샷을 올렸다.

이 여직원은 감지기의 컨셉을 블리자드에서 출시한 리그오브레전드(롤) ‘와드’에서 따왔다. ‘와드’는 롤 게임 내에서 시야를 확보하는 옵저버 역할을 수행한다.

  
▲ 3D프린터로 회사 대표 접근을 알리는 감지기 여직원 제작기 인증샷

이 여성은 “만들 당시 날개부분에 흠집이 생겼지만, 그래도 나름 잘 나와서 만족한다”고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주)이조 조성진 대표는 3D프린터업에서 고유의 사업영역을 구축해 나가며 올 하반기 서울지사와 전시장 개업 준비로 직원들을 위해 분주히 뛰고 있는데, 사무실에서는 여직원들이 대표 접근 감지기를 만드는 글을 공개적인 SNS 공간에 올리며 웃고 있는 모습이 서글픈 우리네 가장인 아버지와 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주)이조에서는 최근 대형 풍력발전소의 발전기 블레이드를 만들어 그 기술력을 인정받은 만큼, 이 여성이 만든 감지기가 국내 사무실 여직원들의 히트 아이템이 되어 톡톡히 효녀가 될 지도 모를 일이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12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3D프린터로 풍력발전소 발전기 날개 제작, 꿈이 현실로
3D프린터 대형 출력물 화제

  
▲ 3D프린터로 풍력발전소 발전기 날개와 실린더가 제작되었다. (사진출처: (주)이조)

3D프린터로 풍력발전소의 발전기에 들어가는 대형 날개를 만들었다는 제작기가 온라인상으로 올라와 누리꾼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제작기를 블로그에 올린 여성은 3D프린터로 만든 이 작품의 이름을 ‘풍력 블레이드’로 지었다. 블레이드의 크기가 1미터에 달해 3D프린터로 부분부분 나눠서 뽑고 붙이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총 4세트를 만드는데 3주라는 시간이 걸렸다.

  
▲ 3D프린터로 풍력발전소 발전기 날개와 실린더 제작기 (사진출처: (주)이조)


풍력발전소의 발전기의 날개를 3D프린터로 만든 곳은 (주)이조로 3D프린터 출력대행업에서 기술력으로 주목을 받는 기업이다.

3D프린터를 이용해서 만드는 시제품의 크기가 커질수록 진동이 커져서 품질 저하의 문제가 발생해 전문 기술을 요하는 분야이다.

(주)이조의 경우 메인보드와 기타 부품들을 제외하고는 진동에 강한 소재를 사용해 외관을 만들어 자체적으로 제작해 사용했다. 3D프린터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4축 방식을 도입하였고, X, Y축으로 움직이는 히팅베드 시스템을 이용해 노즐 움직임을 최소화시켰다.

블레이드 날개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각도와 표면 오차의 최소화 작업과 돌아가며 나는 소움을 줄이기 위한 표면부위 후가공 작업, 풍력발전기에 들어가는 실린더 노즐까지 외뢰픔 제작에 성공했다고 한다.

풍력발전기의 날개가 가능하다면 3D프린터로 만들어지는 비행기도 나올 수 있을 것이며, 상상만 했던 꿈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09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3D프린팅 업체 '(주)이조' 경남국방벤처 최초 입주 

경남 최초로 '3D프린터'가 국방분야에 활용


  
▲ 경남국방벤처 3D프린팅 업체 (주)이조 입주 협약식


시제품 제작, 목업제작 및 다품종 소량생산 등 3d프린터 출력대행업체인 (주)이조가 올 하반기 경남국방벤처센터에 입주한다. 경남에서는 최초로 '3D프린터'가 국방분야에 활용되는 사례다.

국방분야의 3D프린팅 활용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경남국방벤처센터는 이례적으로 센터 한층 전체를 3D프린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주)이조에게 공장을 지원해주기로 했다.

올해 7월 입주 예정인 (주)이조는 경남국방벤처센터의 소속하에 '3D프린터'를 이용한 군사물품 개발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며, 기존에 사용하던 국방장비 중 단종된 품목, 단가급등 품목에 대한 문제 해결, 단종품목의 부속부품 제작 등에 대해 3D프린터를 적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이조의 조성진 대표는 “올 하반기 입주시 자체적으로 제작한 3D프린터 100대를 센터 1층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3D프린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도 불구하고 아직 우리나라는 3D프린터 선진국인 미국, 독일, 중국 등 해외에 비해 기술력이 많이 부족한 상태다. 현재 국내에서는 3D프린팅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업체가 없는 가운데 경남국방벤처센터에 (주)이조가 입주하고나면 3D프린터를 이용한 의뢰품의 대량생산이 가능하게 되어 국내에서는 3D프린팅 업체로서 유일하게 대량생산이 가능한 기업이 된다. 

제조산업의 상승과 더불어 국가안보까지 책임지게 되는 3D프린터의 행보가 앞으로도 기대된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865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