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통해 다양한 디지털 디바이스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앤디 루빈(Andy Rubin, 사진 출처 : 위키백과) 구글 부사장은 5월 31일 미국 실리콘밸리 전문지인 머큐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커넥티드 PC, 자동차, TV가 안드로이드의 네 가지 주요 타겟”이라며, 전세계적으로 75억 대에 달하는 이들 디바이스에 구글 플랫폼을 심으려는 야심을 드러냈다.

Andy_Rubin전세계에서 휴대폰은 약 40억 대, 인터넷에 연결된 PC는 14억 대, 자동차는 12억 대, TV는 8억대 가량으로 추산된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다양한 디지털 기기에 이식이 가능한 안드로이드를 통해 전세계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주요 IT기기에 자연스럽게 구글의 서비스가 노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으로 애플이나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그는 “광고에 기반을 둔 구글의 비즈니스는 기본적으로 ‘볼륨’ 비즈니스”라고 정의하며,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그들이 매일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 속으로 파고들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지난달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구글 TV를 발표하기도 했으며, 미국에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자동차도 출시된 상황이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안드로이드에 대한 잦은 업데이트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은 “안드로이드가 짧은 시간에 너무 자주 업데이트 되는 것이 아니냐”고 묻자  “앞으로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안착되기 시작하면, 현재 1년에 두 번 꼴인 업데이트 주기를 1년에 한 번 꼴로 줄이겠다”고 답했다. 루빈 부사장은 안드로이드 공동 창립자이자 구글의 모바일 플랫폼 책임자이기도 하다.

루빈 부사장은 “솔직히 말하면 안드로이드의 1.0 버전은 0.8 버전 정도의 수준이었다”라며 “휴가시즌을 앞두고 시장 상황에 맞추기 위해 일찍 출시한 감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급하게 출시한 이후 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2008년 가을에 첫 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주요 업데이트만 네 번이나 했다. 업데이트 주기가 수 개월에 불과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와 제조사, 앱 개발자 모두가 애를 먹고 있다.

안드로이드폰을 구입한 사용자들은 제조사 측에 OS를 업데이트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최신 버전을 탑재한 안드로이드폰도 몇 달만 지나면 ‘구 버전’ 딱지가 붙는 상황이다. 제조사들은 신규 스마트폰 개발이 완료되기도 전에 새 안드로이드 버전이 발표되면서 이를 다시 기존 폰에 적용하기 위해 많은 애를 먹고 있다.

빠른 업데이트가 부담이 되는 것은 앱 개발자도 마찬가지다. 1.5 버전부터 최근 발표된 2.2버전까지 시장에 너무 다양한 안드로이드 버전이 사용되고 있어, 앱을 개발할 때 어디까지 하위 호환성을 보장해야 할 지 난감하다. 최신 버전에 탑재된 신규 기능을 사용하고 싶어도, 하위 버전에서 구동되지 않아 선뜻 적용하기도 어렵다.

루빈 부사장의 발언은 이와 같은 시장의 불만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1년에 한 번 주기로 업데이트 하겠다는 것은 안드로이드의 업데이트 주기를 기존 휴대폰 산업 일정에 맞춰주겠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1년 주기의 업데이트는 제조사나 이통사가 새 버전에 대응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며, 개발자들이 최신버전에 맞춰 앱을 개발하는 데에도 무리가 없는 주기다. 경쟁자인 아이폰 OS도 보통 1년을 주기로 업데이트 된다.

by 블로터닷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 일본에서 아이폰을 누르고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던 소니 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0′이 SK텔레콤을 통해 이달 안에 국내에 출시된다. 일본 시장에서 보여준 저력을 국내에서도 발휘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Xperia X10 엑스페리아 X10은 지난 4월 초 일본 최대 이통사인 NTT 도코모를 통해 일본에 발매됐다. 예약판매 물량만 5만대(NTT 도코모 공식 발표, 4월 10일)를 넘기며 뜨거운 데뷔를 치른 엑스페리아 X10은, 그 후 3주 동안 12만대나 팔리는 기염을 토했다.

급기야 일본 스마트폰 시장을 독식하고 있던 아이폰을 누르고 4월에 가장 많이 팔린 휴대폰으로 선정되기에 이르렀다. 아이폰은 일본 스마트폰 시장의 70%를 혼자 차지할 만큼, 일본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구가하던 상황이었다. 출시 한 달 만에 엑스페리아 X10은 지금까지 NTT 도코모를 통해 발매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스마트폰 시장은 국내 상황과 여러 부분에서 유사하다.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되기 전에 고성능 피처폰이 주류로 자리잡고 있었던 점도 비슷하고, 아이폰이 출시된 이후 스마트폰 시장을 혼자 개척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점도 흡사하다.

국내에서는 5월 들어 안드로이드 진영이 아이폰 판매량을 넘어서기도 했지만, 엑스페리아 X10이 출시되기 직전 일본의 상황처럼 여전히 단일 모델로는 아이폰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에서 아이폰을 앞지르는 저력을 보여줬던 엑스페리아 X10이 국내에서 어떤 성적표를 보여줄 지 궁금해지는 이유다.

엑스페리아 X10은 해외에 처음 공개될 당시 괴물같은 하드웨어 스펙으로 일명 ‘몬스터폰’으로 불리기도 했다. 1GHz의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QSD8250)와 4인치 WVGA (854×480) 대화면, 810만 화소 AF 카메라, 1GB 내장메모리와 16GB 외장 메모리는 여전히 뛰어난 사양에 속하지만, 공개된 지 수 개월이 흐른 지금은 더 이상 ‘몬스터급’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엑스페리아 X10이 국내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무엇보다 소니 에릭슨 고유의 사용자경험(UX) 플랫폼과 준수한 디자인이 큰 매력이다. 3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도 소니 에릭슨은 하드웨어와 신기능 못지 않게, 디자인과 UX 컨셉트를 얘기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이를 위해서 일본에 위치한 소니에릭슨 UX 크리에이티브 디자인센터에서 두 명의 디자이너를 직접 불러왔다. 이들은 과도한 용어로 디자인을 포장하기보다는 이용 패턴을 어떻게 연구했는지, 디자인 컨셉트는 어떻게 정하게 됐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한마디로 소니에릭슨 고유 UX는 인간의 사고 방식을 면민히 연구한 결과물이라는 설명이다.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을 보다가 사진 속 인물이 보고싶다면 얼굴을 클릭해서 전화를 걸 수는 없을까? MP3을 듣다가 뮤직비디오가 보고싶어지면 원클릭으로 유튜브 영상을 감상할 수는 없을까? 엑스페리아 X10에서는 모두 가능하다. 엑스페리아 X10이 얼리어답터를 넘어 트렌드 세터와 여성 사용자들에게 널리 사랑받는 것이 이해가 가는 부분이다.

엑스페리아 X10의 얼굴 인식 기능은 저장된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 자동으로 찾아준다. 연락처에 프로필 사진을 등록해두면 촬영한 사진을 감상할 때 지인 얼굴을 인식해 이름을 표시해주고, 사진을 보다가 바로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도 있다.

엑스페리아 X10의 핵심 기능이라고 할 수 있는 타임스케이프와 미디어스케이프 기능은 영상을 통해서 자세히 소개한다.

소니 에릭슨은 일본과 유럽 시장에서의 선전에 안주하지 않고, 한국 출시에 앞서 몇 달 전부터 한국 사용자들이 원하는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공을 들여왔다. SK텔레콤, SK커뮤니케이션즈, NHN 등 국내 파트너와 협력해 미투데이, 싸이월드, 한글 초성검색, 한글 입력기 등을 기본을 탑재했다.

단순히 애플리케이션을 내장하는 형태가 아니라, 소니에릭슨 고유 UX에 한국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국내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타임스케이프 기능에서 트위터, 페이스북과 동일하게 싸이월드와 미투데이의 업데이트도 받아볼 수 있다. 멜론, 벅스 등 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음악서비스도 추후 업그레이드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서비스는 소니코리아 AS센터와 SK네트워크 고객센터 등 기존 60개 수준에서 늘어나지 않았지만, 엑스페리아 X10에 탑재된 고객센터 앱을 통해 가까운 고객센터를 안내하고, 제품 활용팁과 업데이트 공지를 제공하는 등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제품 구성에서도 해외 패키지와 국내 패키지가 차이가 있다. 국내 사용자를 위해 별도 액세서리로 제공되던 추가 배터리와 충전기, 16GB 외장 메모리를 기본 구성에 포함시켰다.

CNBLUE

소니 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0은 이처럼 한국 시장을 제대로 공략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마케팅 부분에서도 1년전 엑스페리아 X1을 발매했을 때와는 천지차이다. 아태지역 홍보대사로 원더걸스를, 국내 홍보대사로 씨엔블루를 임명하는 등 한국 아이돌 가수를 전면에 내세웠다.

엑스페리아 X10은 과연 한국 시장에서도 아이폰을 따라잡을 수 있을까. 안드로이드 1.6 버전을 탑재했고, 올 4분기에나 2.1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할 것이라는 점이 유일한 걸림돌이다. 그러나 일본이나 유럽에서도 마찬가지인 상황에서 선전하고 있기 때문에, 엑스페리아 X10의 성공 여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by 블로터닷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nus_Torvalds ‘리눅스의 아버지’인 리누스 토발즈(사진 출처 : wikipedia)가 구글의 넥서스 원을 극찬해 화제가 되고 있다.

평소 토발즈는 “휴대폰이 나를 귀찮게한다”며 휴대폰을 싫어하기로 유명했다. 그랬던 그가 지난 6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유용하면서도 보기에도 멋진 전자기기를 갖게 됐다”며 “넥서스 원이 나를 이겼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해 누리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토발즈는 블로그 포스트에서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첫번째 스마트폰인 HTC G1이 출시되자 마자 구입했으며, 중국에서만 출시됐던 모토로라의 리눅스 폰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휴대폰이 리눅스를 기반으로 한 OS로 동작한다는 컨셉이 좋았다고 밝혔다. 구글의 안드로이드는 리눅스 기반의 소스를 최적화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토발즈는 첫 출시됐던 HTC G1이나 리눅스폰이 휴대폰을 싫어하는 자신의 성향을 바꾸지는 못했다고 말했었다. 휴대폰이 언제나 자신을 귀찮게 하고 방해하기만 했다는 것. 그는 “장시간 비행기를 탈 때 게임을 즐기기 위한 용도 외에는 HTC G1을 들고 다닐 필요성을 못 느꼈다”고 말했다.

넥서스원이 출시되고 나서고 구매하지 않았던 그는 “인터넷 창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스마트폰에는 관심이 없었다”고 구글이 멀티터치 기능을 지원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토로했었다. 하지만 구글이 넥서스 원에서 멀티터치가 가능하도록 수정한 업데이트를 배포하자 입장이 달라졌고 바로 달려가 넥서스원도 구입했다.

그는 넥서스원 구입 관련 글에서 “넥서스 원이 나를 이겼다는 것을 인정해야만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휴대폰을 혐오했던 자신의 성향을 돌려놓기에 충분했다는 것. 그는 “차에 장착할 내비게이션도 필요했는데 구글맵이 바로 해결해줬다”며 기뻐했다. 토발즈는 또 “유용하면서도 보기에도 멋진 전자기기를 갖게 됐다”며 “더 이상 쓸모없는 휴대폰을 짜증내며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졌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주 넥서스 원의 3G 연결성 문제를 해결하고 제한적인 멀티터치를 지원하는 업데이트를 배포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3G 연결 기능 개선 뿐만 아니라 브라우저와 갤러리, 구글 맵 등에서 멀티터치 줌을 지원하는 기능이 포함돼 있으며, 휴대폰 카메라로 사물에 대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구글 고글’ 애플리케이션도 탑재돼 있다.

by 블로터닷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