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3D프린터가 뭐야] 3D프린팅 전문가가 전하는 3D프린터의 역사
첫 번째 이야기, 3D프린터의 역사

[3D프린터 시제품 제작 및 목업 출력대행 (주)이조 황민우, 정연지 주임]

  
▲ 인사이드 3D프린팅 콘퍼런스 & 엑스포 2015 (사진제공: (주)이조)

이번 금요일(2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인사이드 3D프린팅 콘퍼런스 & 엑스포 2015(Inside 3D Printing Conference & Expo 2015)'에 참석하며 인상적이었던 3D프린터로 만든 웨딩드레스를 입은 피규어 작품을 독자분들에게 보여드렸습니다.

"3D프린터로 만든 피규어, 신기하고 이쁘지 않나요?"
 
  
▲ (주)이조 정연지 주임
3D프린터의 역사를 쉽게 알려드리겠습니다.

현재 3D프린터 업계에서 가장 유명한 회사라고 하면 3D프린터 제조업 부동의 1위 스트라타시스(Stratasys)와 3D시스템즈 (3D Systems) 2군데가 있습니다.

 

그 중 오늘의 주제인 3D프린터의 역사와 가장 밀접한 관계를 가진 3D시스템즈를 먼저 얘기해 볼려고 합니다.


3D프린터의 역사와 3D시스템즈와는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요?


  
▲ 3D시스템즈 대표 아비 레이첸탈 TED강연 캡쳐

위 사진은 3D시스템즈 대표 아비 레이첸탈 (Avi Reichental)의 TED강연 영상입니다.

 

3D프린터는 1983년 처음 만들어 졌습니다. 이후 1984년 ‘광학응고 방식의 3차원 물체 제작 장치’라는 특허를 얻어 SLA방식을 이용한 3D프린터 업체를 설립하게 됩니다.


그 회사가 바로 앞서 소개한 아비 레이첸탈이 대표로 있는 3D시스템즈입니다.


아비 레이첸탈은 시제품을 제작하는 가공업체에서 일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 당시 장비의 부족한 기술력으로 인해 상당히 애를 먹었다고 합니다. 더욱이 소재 낭비로 인한 재료비 부담, 생산시간이 길기 때문에 고민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비용을 더 저렴하게, 빠르게 시제품을 제작 할 수 있을까?”


그런 고민 끝에 SLA 방식의 3D프린터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시간이지나 1989년 S.스콧 크룸이 FDM 방식의 3D프린터를 개발하여 부동의 세계 1위 업체인 스트라타시스가 설립되며 3D프린터의 발전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의 3D프린터 기술력은 해외에 비해 약 10~20년 가량 뒤처진다고 합니다.


불리한 상황에서도 국내 3D프린터 시장은 매년 2배가량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정부의 대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3D프린터에 대한 국내의 인식이 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다음에는 3D프린터의 종류 및 방식에 대해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본 기사는 (사)한국시민기자협회와 (주)이조(www.3dleejo.com)가 여러분의 꿈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2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솔들을 위한 여자사람 김태희 손 잡아보기, 3D프린터로 무슨일이 

억 단위 단백질 리얼돌을 집에서 간단히 출력

  
▲ '김태희 손 잡아보셨나요?' 모솔들을 위한 3D프린터 시대가 열린다.(사진제공: 이덕아이앤씨)

“김태희 손 구합니다. 이민정 발 구합니다. 전효성 가슴 공유합니다.”
 
“원빈 얼굴 구합니다. 김수현 손 구해요. 엑소 멤버들 손 구해요.”
 
1년 뒤 인터넷 게시판에는 좋아하는 스타들의 신체 3D모델링을 구한다는 글들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3D프린터가 일상으로 들어오며, 기술력은 갈수록 진화하며 스타 3D모델링과 피규어 모델 등에 대한 시장 대중화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좋아하는 스타들의 신체부위를 실제 사이즈와 모양을 똑같이 3D모델링하고 소재 역시 사람의 피부 감촉과 흡사한 단백질과 실리콘을 이용하면 기존의 ‘리얼돌(RealDoll)’이 억 단위까지 가는 비싼 가격대를 집에서 숙제 리포트 뽑듯 출력해서 내 마음대로 만드는 DIY 시대가 열린다.
 
태어나서 여자사람 (남자사람) 손이라고는 잡아본 적이 없는 모솔(모태솔로)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김태희 손 잡고 영화관에서 영화보기’ 등 새로운 모솔과 솔로들의 문화 트랜드가 생기지 않을까?

  
▲ 3D프린터로 출력한 미모의 여직원 손 제작기

3D프린터 출력대행업체 (주)이조(www.3dleejo.com)의 여직원은 본인의 손을 모델로 3D프린팅 출력 인증샷을 블로그에 올려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여직원은 “3D프린터로 손을 출력하는데 13시간 28분 정도가 걸렸다.”며 “자잘한 손가락 마디 주름이나 손톱이 잘 표현되어 기분이 좋았다.”고 후기를 남겼다.
 
출력한 손은 쥬얼리 거치대로 반지를 걸어두며 실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이 여직원은 김태희는 아니지만 ‘여신급 여직원의 손’ 3D모델링 제공과 3D프린터출력도 해주겠다며 이 시대 모솔들을 위로했다.

 


기사출처: 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918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3D프린터로 만든 미키마우스] 피규어 매니아에게 희소식
3D콘텐츠 플랫폼 BON CREATION에서 가능한 일

  
▲ 3D프린팅 미니 피규어 출력물 (사진출처: 본솔루션 klds147 )
 
어린이날을 앞두고 아이들 선물로 장난감을 사주기에는 비싼 가격이 부담으로 다가온다.
 
아이들을 위해 아이들이 좋아하는 만화 속 주인공을 3D프린터로 무료로 출력해 선물해 준다면 부모님의 정성으로 만들어진 선물에 감동과 즐거움을 아이에게 줄 수 있지 않을까.
 
본크리에이션에 올려 직접 출력한 사용자는 “팔/귀 부분에 흘러내림없이 비교적 잘 나온다”고 추천을 유저들에게 남기기도 했다.
 
3D프린터용 콘텐츠 플랫폼 본 크리에이션(BON CREATION, 본솔루션 대표 김창현, www.boncreation.co.kr)은 국내 사용자들 중심의 편의성을 대폭 높이고 3D 프린팅 서비스를 지원해 3D프린터 사업의 활기를 불어 넣을 예정이다.
 
외국에서 선점한 3D디자인 플랫폼 시장은 크게 싱기버스(Thingiverse), 셰이프웨이즈(Shapeways)가 있다. 이들 국외사이트의 경우 국내이용자들에게 언어적 문제로 인한 접근성이 떨어지고, 실제로 3D프린팅 할 수 있는 서비스 인프라가 구축이 안되어 있는 한계가 존재했다.
 
  
▲ 3D프린팅 미니 피규어 출력물 (사진출처: 본솔루션 klds147 )

본 크리에이션의 경우 3D 프린터 출력을 위한 유저 기반의 3D 데이터 마켓으로 3D프린터 출력 인프라가 구성되어 있어 사용자 중심으로 편리하다.
 
본 크리에이션 관계자는 “제작한 3D 데이터를 자유롭게 업로드, 다운로드 가능하다.”며 “현재 소정의 심사를 거쳐 무료로 3D프린터로 출력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상상이 현실이 되는 곳!”
 
본 크리에이션의 모토이다. 아이디어가 있다면 누구나 쉽게 제품 설계에서 시제품까지 3D 프린터로 실현을 해볼 수 있다.
 
 

 

기사출처:http://www.civilreport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831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