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위험한 서울 도시농업박람회, 서울광장 시식행사 메르스 무방비 노출
서울시 메르스 위험 눈감기, 홍보보단 시민 건강이 우선

  
▲ 4일 서울 도시농업박람회 첫날 행사장 곳곳에서 시식행사가 벌어지고 있다.(사진제공: 시민)
 
4일부터 7일까지 서울시가 주관하는 서울 도시농업박람회가 메르스에 무방비라는 지적에도 연기나 대책없이 여전히 안전불감증으로 참가하는 학생들과 시민들의 건강이 우려되고 있다.
 
4일 첫날 박람회에는 다양한 도시들에서 지역 특산품 홍보관을 통해 시식코너가 다방면으로 진행되어 시민들이 행사 후 불만과 불안에 떨어야 했다.
 
서울지역은 4일 밤 한 의사가 메르스 최종 확진 이전 대형 행사장에 드나들며 최소 1500명 이상의 불특정 시민들과 접촉하여 박원순 시장이 긴급 브리핑이 열리기도 하며 시 전체가 24시간 비상이 걸렸다.
 
일선 백화점, 마트, 식당가에서는 메르스 예방을 위해 타액이 쉽게 전파 될 수 있는 시식행사를 중단하고 시식을 해야 할 경우 사원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하고 육성멘트를 자제하는 등 위생관리 수준을 높였다.
 
4일 박람회를 참가한 한 주부는 “행사장에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나눠주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며 “다양한 시식코너들이 열렸는데, 무심코 먹고 나서야 메르스에 감염될 수도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 후회가 들었다.”고 전했다.
 
5일 기자는 이와 관련 서울시 도시농업박람회팀에 주말에라도 행사를 연기나 취소 해 줄 것. 음식물을 열어놓고 하는 시식행사를 중단 할 것. 부스를 만들어 놓고 업체에 자발적으로 운영을 맡기지 말고 위생관련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전달했다.
 
박원순 시장은 4일 브리핑에서 “행정력을 총동원해서 시민안전을 지키는 일에 집중하고 시 자체적으로 강력한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 대전시, 아산시, 동해시, 원주시, 태백시 등 전국 지자체들이 줄줄히 행사를 취소하는 가운데 박원순 시장만이 행사를 취소하지 않고 오히려 기념사진을 찍고 행사 홍보를 하고 있다.
 
  
▲ 메르스 비상 맞나? 4일 서울 도시농업박람회 인사 중인 박원순 시장 (출처: 서울시 라이브 서울 캡쳐)
 
말이 아닌 행사 취소 등 행동으로 보여주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서울 한복판서 천만명이 모이는 행사를 기획하고 기념사진을 찍어서 시민들을 모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모습.
 
주말에라도 도시농업박람회가 취소가 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박원순 시장의 결단을 기다린다.
 
  
▲ 성남시는 행사 연기 또는 취소가 되며 적극 메르스 예방에 나섰다. (출처: 이재명 트위터)
 


기사출처: 아토피뉴스 http://www.atop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7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맹기용 셰프, 미성년자 데리고 클럽 출입 과거 페이스북 논란
맹모닝과는 또 다른 도덕성 논란

  
▲ 맹기용 셰프의 과거 본인이 페이스북에 남긴 미성년자 클럽 출입 인증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왕관을 쓰려는자, 그 무게를 견뎌라.'
 
맹기용 셰프가 지난 2011년 8월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미성년자를 데리고 성인 클럽에 들어갔다는 인증사진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맹기용 셰프는 통조림 꽁치를 이용한 맹모닝 요리를 선보여 이슈가 된 바 있다. 26일 맹 셰프는 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인들에게 걱정하는 전화가 많이 온다.”며 “드릴 말씀이 없다. 하루아침에 너무 많은 일이 있어서 정리가 안 되고 있다.”고 심정을 밝힌 바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과거 맹기용 셰프가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보면 본인의 팔목에 홍대의 한 클럽명이 적힌 출입도장 인증사진을 올리며 ‘이 꼬라지를하고 냄새 쩌는 티 입고 머리는 반쯤 눌린채 집 귀환 중. 아 쪽팔려ㅜ’라며 설명을 올렸다.
 
이어 지인들이 “마라톤이라도 한 거냐?”고 댓글로 물어보자 맹 셰프는 “쑥스럽지만 클럽도장이야. 미성년자 있어서 뚤리는데 닥치는데로 갔다.”고 웃으며 답을 남긴 정황이 포착되었다.
 
사진 속 홍대클럽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일반적인 술 마시고 춤추는 클럽이다. 미성년자는 절대로 출입할 수 없는 곳이다.”라며 성인들만 입장 가능하다고 거듭 확인해 주었다.
 
국내에서 셰프라는 칭호는 단순히 요리만 잘한다고 해서 가질 수 없는 본인의 이름에 공인으로서 책임을 가져야 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JTBC측과 맹기용 셰프는 잘못이 있다면 시청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를 해야 할 것이며, ‘셰프’라는 공인으로서의 의무를 다 하고 그 왕관을 누리는 것에 부끄러움이 없기를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5.29 12: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