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ry Christmas

[2보] 진중권의 'CG기술은 어디로' 비판에 대해, 올댓시네마 측 관계자는 영화를 보고 안 보고를 떠나 추후 어떠한 비판도 명예훼손 관련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진중권씨에게 영화를 보여주고 영화평을 받는 것은 어떠냐는 질문에 '직접 돈을 주고 영화를 봤으면 한다'며 전했습니다.

 

영화 '라스트 갓 파더' 한 장면

 

문화평론가 진중권(48)이 트위터를 통해 심형래 감독의 신작 '라스트 갓 파더'를 '불량품'으로 묘사해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전작 '디워'에서 찬사를 받았던 CG 기술이 정작 필요가 없는 기술이라는 도발성 글을 3일 새벽에 남겼다. "그 CG 기술이란 거, 정체가 먼지 아세요? 그 기술, 지금 다 어디 갔답니까? 못 해서 안 하는 것도, 안 해서 못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할 필요 없어서 안 하는 겁니다. 경제성이 없어서"라며, '디워'에서 쓰인 cg 기술이 결국 신작 '라스트 갓 파더'에서는 실종 된 것을 비판하고자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2007년 한 방송사 토론 프로그램에서 '디워'를 혹평하여 누리꾼들에게 집중적인 비난을 받은 것의 연장선상으로 다시금 CG기술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불량품'으로 '라스트 갓 파더' 폄하 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하여, 3일 오전 '라스트 갓파더'의 홍보를 맡은 올댓시네마 측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심형래 감독님 측과 저희 모두 진중권 씨가 트위터에 올린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지만, 계속적인 진중권의 비하 발언에 대해서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미 진중권이 심형래의 팬들을 지칭해서 부르는 심빠들이 트위터를 통해 반대 의견을 맨션으로 그에게 날리고 있는 상황이여서, 추후 그가 어떠한 댓글을 남길 것인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진중권은 CG 기술 비하 발언 이후, 독일의 지인에게 독일어로 자러 간다고 알린 후 아직 별다른 글을 올리고 있진 않고 있다.

 

한편 새해 첫 '100만 돌파'란 시작은 좋았으나, 영화를 본 관람객들의 평이 극단적으로 양분화 되어 있다는 점은 심형래 감독이 영화감독으로서 고민을 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함께보기 : CG기술 - CG (Computer Graphics) 컴퓨터에 의한 영상처리.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박사과정을 이수하고 있던 I. 서덜랜드가 1963년에 발표한 「스케치패드 시스템」에 과한 논문에서 시작되었다. 실제로 볼 수 없는 화상을 표시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고 컴퓨터가 출력하는 정보를 시각화하기 때문에 응용범위가 넓다. 최근에는 CG로 약칭되는 경우도 많다. 현재 의약품개발, 지도, 측량, 디자인분야 등 다양한 시스템을 개발, 실용화되고 있다. )

 

<사진제공=올댓시네마, 진중권 개인 트위터>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르다 2011.01.11 18: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벤트] 영화 라스트 갓 파더를 보시고 난 티켓을 제시하시면 '체게바라와 쿠바, 코르다 사진전'관람 2000원 할인을 해드립니다. 3월1일까지 코엑스 1층 특별전시장

<구제역 비상이 걸린 농가>

 

지난해 11월 말 발생한 구제역이 전국을 유린하면서 살처분 가축이 100만마리에 육박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백신 접종 대상을 소에서 돼지로 넓히고, 이달 말까지 650만개를 수입해올 예정이다.

 

구제역 확산으로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문화평론가 진중권(48) 교수가 구제역과 쥐를 합성한 '서제역'이란 신조어를 만들며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시커멓게 타들어가는 농심을 또한번 멍들게 하고 있다.

 

<사진캡쳐=진중권 교수 트위터>

 

진중권 교수는 트위터에 “구제역보다 무서운게 서제역이지요. 쥐 서자...쥐의 발톱을 가진 동물들에게 걸리는 역병....”이라고 발언하였다. 이번 발언은 현 정권을 생쥐로 비유하던 진교수의 대상이 감정싸움을 하고 있는 누리꾼으로 전이 되며 해서는 안되는 '서제역' 신조어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전 국민이 구제역때문에 도탄에 빠진 이 상황에, 꼭 '서제역'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가며 사람을 조롱해야 지식인이 되나? 식자라면 말하는 타이밍에 대한 생각도 좀 하시면 좋을텐데”라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진중권 교수는 '서제역' 발언에 이어 “구제역 확산의 원흉은 '전국노래자랑'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해도해도 너무한다. 제발 비교할 것을 했으면", “라스트 갓파더 영화보다 구제역에 관심을 가지라는 말인가”등 황당한 반응을 표했다. 진중권 교수의 발언이 화제가 되며, 심형래 감독의 '라스트 갓파더'는 6일 누적 관객 140만 명을 넘어서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사진캡쳐=진중권 교수 트위터>

 

진중권 교수의 '서제역', '구제역 원흉은 전국노래자랑'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 퍼지며 여러 매체에서 다루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진교수의 누리꾼을 향한 생쥐 발언은 계속 되고 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은 “드라마 시크릿가든을 보는 것 같다. 비 올때마다 현빈과 하지원이 영혼 체인지가 되는 것처럼, 진교수에게 말 걸때마다 생쥐하고 영혼 체인지가 일어난다”라고 말했다.

 

6일 MBC 취재팀은 구제역 현장 일선에서는 안락사 약품 부족과 전기살처분 인력이 없어 토양과 지하수 등 2차 오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돼지들이 생매장되고 있음을 보도 하였다.

 

<사진제공=Flicker DB>

 

구제역이란? (口蹄疫, foot-and-mouth disease)은 소와 돼지 등 가축에 대한 전염성이 높은 급성 바이러스성 전염병의 하나이다. 사람도 균을 옷이나 몸에 묻히고 다님으로써 병을 퍼뜨릴 수 있으나, 이 병에 걸리지 않는 동물은 어떤 도움이 있어야 전파시킨다. 1952년 캐나다에서는 개들이 죽은 동물들의 뼈를 옮긴 후에 확산에 다시 불길이 붙었고, 옛 소련에서는 늑대가 비슷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사람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매우 드물며, 일반적으로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에서는 제1종가축전염병으로 지정되어 있다. 잠복기는 평균 2일에서 일주일 정도이나, 세계동물보건기구(OIE, Office International des Epizooties)에서는 최대 잠복기를 14일로 정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 '라스트 갓파더' 중>

 

문화평론가 진중권(48) 교수가 여고생의 외모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5일 오전 한 여고생이 진교수에게 “영화평은 상관없는데...솔까말 다른분들을 비하하는 말투는 좀 기분나쁘네요. 당신의 그런 태도도 나라망신이 될수 있다란 생각은? 혹시 해보셨나요?” 라는 질문에, “나라 사랑 조금만 덜 하시면 똑똑해 보일 얼굴이에요.”라고 답했다.

 

<진중권 교수의 트위터상 발언>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나라 사랑을 하면 똑똑해 보이지 않는 얼굴인가?”, “평론가가 사람 얼굴도 평론해주는가?”하고 진교수의 발언에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현재 진교수에게 얼굴비하 발언을 당한 여고생은 얼굴이 노출되어 제2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심형래 감독의 '라스트 갓파더'는 지난4일 기준 150만1,139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고 CJ엔터테인먼트는 밝혔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올뎃시네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사진캡처=타진요

 

문화평론가 진중권(48) 교수와 누리꾼들의 트윗터 공방이 뜨거운 가운데, 인터넷카페 '타블로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이하 타진요 )' 회원들도 들고 일어났다.


타진요 회원들은 사회적 문제가 된 진중권 교수의 '라스트 갓파더' 발언이 실린 기사를 퍼오며 인격적 문제를 질타하는 등 각종 의견을 내놓았다. “영화를 보지도 않고 평을 하는 평론가”, “대학나온 허경영 인가?”,  “배운 사람이 말에 인격이 없다”등 불만을 표했다.

 

 

▲ 사진캡처=타진요

 


진교수와 타진요의 적대적 인연은 가수 타블로(본명 이선웅)의 학력 논란 당시 타블로를 비난하지 말라는 비평글을 쓰면서 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타블로의 스탠포드대 학력이 진실임이 경찰조사에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타진요 회원수는 3만9천명으로 적지 않은 수의 안티를 진교수는 마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5일 오전 타진요 운영진이 '법정으로 데리고 갈 사람들 목록'이란 제목의 게시글에 올라온 명단에 진중권 교수도 포함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진중권 교수의 '라스트 갓 파더 140억 공적자금설'주장은 허위라는 기사가 포탈 주요뉴스에 올라와 있는 등 연일 그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영화는 개봉 5일만에 150만 관객을 돌파 국내 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다.

 

▲ 영화 '라스트 갓파더'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올뎃시네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평론가 진중권(48) 교수가 트위터를 통해 누리꾼에게 수차례 막말에 가까운 독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오전 12시경 한 누리꾼이 "관심받고 싶으신가요?"란 질문에 진교수는 "내가 넌 줄 아세요? 공식 갈차줄까? 니 팔로잉 28 - 니 팔로워 5 = -23 너한테 아직 필요한 관심의 수치에요."라며 인식모독성 발언을 한 것.

 

 

진교수의 이 글은 오전 12시 59분 경에 쓰여진 것으로, 누리꾼들의 항의가 일어나자 해당 글은 지웠으나 현재 포털사이트에는 그 글이 남아 있다. 그는 이미 본인에게 글을 남기는 누리꾼들에게 "골빈 물고기, 정신연령초딩, 심형래 영화수준, 꼴통" 등 원색적 비난발언을 한 바 있다.

 

한편, 진교수가 주장했던 '라스트 갓파더' 140억 공적자금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경제에서 최민수 CJ엔터테인먼트 과장과 한 인터뷰를 통해 수출보험공사의 문화수출보험 상품을 바탕으로 영화 제작비를 충당하기로 한 것은 무산되었으며, 한국콘텐츠진흥원의 OSMU (원소스멀티유즈)사업 지원비로 받은 20억원 외에는 공적자금이 없음을 밝혔다.

 

<사진제공=올뎃시네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issthed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